2023.01.30 (월)

  • 맑음동두천 -3.3℃
  • 맑음강릉 2.1℃
  • 맑음서울 -1.5℃
  • 맑음대전 1.0℃
  • 맑음대구 1.4℃
  • 맑음울산 1.8℃
  • 맑음광주 1.7℃
  • 맑음부산 1.9℃
  • 맑음고창 0.6℃
  • 구름조금제주 7.4℃
  • 맑음강화 -0.2℃
  • 맑음보은 -0.2℃
  • 맑음금산 -0.3℃
  • 맑음강진군 3.3℃
  • 맑음경주시 1.2℃
  • 맑음거제 2.7℃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충북도, 몽골을 거점으로 중앙아시아로의 교류 외연확장 시동!

교류 활성화 위해 할트마 바톨가 몽골 前대통령 일행 충북 방문

 

원스텝뉴스 천수호 기자 | 할트마 바톨가 몽골 前대통령을 비롯한 국회의원, 주지사, 기업인 등 몽골의 정치·경제 주요 인사 9명이 14일 충북과 몽골 간 우호협력과 교류 활성화를 위해 충북을 찾았다.


할트마 바톨가 前대통령 일행은 김영환 도지사를 예방한 자리에서“충북과 관광 및 경제 등 다양한 분야에서 우호 협력을 증진하고 교류를 확대하길 희망한다”며,“특히 몽골의 풍부한 자원과 한국의 기술력을 협력한다면 좋은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김영환 도지사는“아름다운 충북 방문을 환영하고 한국인들은 몽골인들과 생김새가 비슷하여 친밀감을 갖고 있다”며“충북에는 국내 최대의 태양광 기업이 있고, 몽골의 고비사막 등 태양을 활용한 전기 생산이 가능하고, 생산된 전력을 산업과 스마트팜에 활용한다면 몽골 경제가 크게 발전될 수 있을 것”이라며, 몽골과의 협력과 상생발전을 희망한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현재까지 중앙아시아와의 교류가 없는 충북도는, 몽골 주요 인사들의 방문을 계기로, 중앙아시아로의 교류 외연 확장의 발판으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한편 이번 방도는, 도내 유망 바이오 및 반도체 기업 방문, 괴산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 관람 등 양 지역 기업 교류에 본격적인 신호탄을 쏘아 올린 계기가 될 전망이다.


의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