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30 (수)

  • 맑음동두천 -3.0℃
  • 맑음강릉 2.3℃
  • 맑음서울 -2.8℃
  • 구름조금대전 -2.0℃
  • 흐림대구 1.0℃
  • 구름많음울산 1.8℃
  • 흐림광주 0.7℃
  • 흐림부산 2.3℃
  • 흐림고창 -1.4℃
  • 흐림제주 4.7℃
  • 맑음강화 -4.5℃
  • 구름조금보은 -2.3℃
  • 구름조금금산 -1.6℃
  • 흐림강진군 1.1℃
  • 흐림경주시 1.3℃
  • 흐림거제 3.2℃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재)인천중구문화재단 갤러리 현판식 개최

고유섭 화백 등 지역 문화예술 발전에 기여한 선구자들 이름 부여

 

원스텝뉴스 천수호 기자 | 재단법인 인천중구문화재단은 지난 19일 인천 중구 항동 한중문화관 1층 로비에서 갤러리 명칭 부여 현판식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재)인천중구문화재단 출범과 함께 문화시설 갤러리 및 전시실 명칭을 인천 지역의 문화예술 발전에 기여한 시대의 선구자들 이름으로 새로 부여하는 현판식이다.


한국 미학의 선구자 우현 고유섭(高裕燮, 1905~1944), 고여 우문국(禹文國, 1917~1998) 화백, 미술평론의 개척자 석남 이경성(李慶成, 1919~2009) 선생님의 이름을 빌렸다.


기존 한중문화관 갤러리는‘고유섭 홀’로, 인천화교역사관 갤러리는 ‘우문국 홀’, 인천개항박물관 기획전시실은 ‘이경성 홀’로 명칭이 부여된다. 또한, 새로 바뀐 명칭의 현판은 송연관 서각가(書刻家)가 제작한 작품이다.


현판식에는 홍인성 이사장, 인천 중구의회 최찬용 의장, 박상길 부의장, 유형숙 의원, 나채훈 대표이사, 고여 우문국 화백의 가족 5명 등이 참석했다.


홍인성 이사장은“인천 문화예술 분야 선구자 분들의 이름을 갤러리 명칭으로 사용한 것은 인천 중구가 문화예술의 도시로 발전하고자 하는 염원을 담은 것”이라며 “앞으로 지역 문화예술의 수준을 높이고, 다채로운 전시 행사가 개최되는 예술의 장으로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의회

더보기

생활 · 문화

더보기